• 김태희 광고 / 사진=MBC 캡처
김태희 광고가 화제다.

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한 자리에 모인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비는 "아내가 최근 CF를 찍었는데 내 '깡' 뮤직비디오를 패러디했다. 우리 아내는 바보같이 눈치도 못 챘다. 법적 절차를 밟을까 고민 중"이라고 농담했다.

이를 들은 이효리와 유재석이 "아내를 상대로 법적 조치하겠다는 것이냐"며 몰아가자, 비는 "아내한테 하겠다는 게 아니다. 제발 그러지 말라"고 무릎을 꿇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1 19:21:49 수정시간 : 2020/08/01 19:2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