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8시 뉴스' 영상 캡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는 배우 하정우가 검찰조사를 받았다.

SBS ‘8뉴스’는 12일 보도를 통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는 하정우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하정우를 상대로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친동생과 매니저 등 2명의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차명 불법 투약한 경위를 추궁했다. 하정우는 프로포폴 투약이 치료 목적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정우는 지난 2월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불거지자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총 10회 가량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고, 치료 시 원장 판단 하에 수면 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3 10:43:43 수정시간 : 2020/07/13 17:31:2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