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기원이 과거 강경헌에게 대시를 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배우 윤기원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기원은 "촬영 갔다 점심시간에 설렁탕을 먹었다. 불현듯 툭 '나랑 한 번 사귀어보지 않을 테요?'라고 던졌다. 바로 까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경헌이 이를 기억하지 못하자 윤기원은 "기억 안날 거다. 장난스럽게 해서"라며 사과했다.

두 사람은 지난 지난 2008년 KBS2TV 드라마 ‘대왕세종’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한편 강경헌은 올해 나이 46세이고 윤기원은 50세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0:33:47 수정시간 : 2020/07/01 10:33:4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