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예원 인스타그램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실험견으로서의 임무를 마친 비글을 위해 사료를 기부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동생 장예인 아나운서, 하림펫푸드와 함께 비글네트워크에 사료 400㎏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동물농장' 방송을 통해 '실험견 비글'에 관한 이야기를 접했다"며 "알고는 있었지만 실험견으로의 임무를 마치고, 세상에 처음으로 발을 내딛는 친구들을 보니 마음이 쓰이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준 실험견들, 이제는 새로운 견생을 위해 우리가 보답해야겠지요"라며 "늘 고민만 하다 실천하니 저희가 더 행복해지더라"라고 기부를 실천한 소감을 전했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누리꾼들을 향해 실험견에 대한 더 큰 관심과 입양을 요청했다. 그는 "이 글을 보는 많은 분들이 한 번 더 유기견, 실험견 비글에 대해 생각해주시길 바라며, 발랄한 성격이 장점인 그 친구들이 기다리고 있으니 가족이 되어 더 행복해지세요"라고 밝혔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이 같은 내용의 글과 함께 SBS 'TV 동물농장' 세트장에서 사료를 품에 안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의 기부 선행에 누리꾼들은 "얼굴도 마음도 예쁜 자매" "따뜻한 영향력입니다" "쉽지 않은 결정일텐데 대단하십니다" "멋져요. 강아지들에게 아나운서님의 따뜻한 마음과 행복이 전해지길 기원합니다" 등 응원 댓글을 달았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8:30:42 수정시간 : 2020/06/30 18:30:42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