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나래가 새 집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스튜디오처럼 모던한 집을 공개하는 박나래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박나래는 화려한 조명과 네온사인이 가득한 집을 공개했다. 그녀는 "프랑스 살롱 같은 프렌치 감성을 줘봤다"고 소개했다.

이어 "금방이라도 인형극을 할 것 같지 않나"라며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특히 거실에서는 3개의 대교가 한 번에 보이는 한강뷰가 있어서 놀라움을 안겼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0 06:39:34 수정시간 : 2020/05/30 06:39:3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