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김세정 뮤지컬, 노래→연기 이은 새로운 도전…'귀환' 내달 공연
  • 기자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5.25 12:24
구구단 김세정이 오는 6월 4일부터 진행되는 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 출연을 확정 지으며 뮤지컬 배우로 첫 발을 내딛는다.

뮤지컬 ‘귀환’ (부제 그날의 약속)은 나라를 위해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바친 선조들의 발자취에 대한 의미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으며 초연 당시 티켓 오픈과 동시에 54회 전석 매진, 5만 관객을 동원하며 인기를 모았고, 광주, 성남, 대전 등 총 7개 지역에서 공연을 올리며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는 다른 이의 이름으로 입대하는 해일의 쌍둥이 여동생 해성 역을 맡았다.

캐스팅과 함께 베일을 벗은 포스터 속 김세정은 상처가 가득한 얼굴과 군복 차림에 아련한 눈빛과 쓸쓸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김세정은 지난 3월 첫 번째 솔로 앨범 ‘화분’을 발매, 싱어송라이터로 활발한 활동을 해왔으며 지난해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로 성공적인 브라운관 복귀를 알리며 연기돌로서의 존재감을 입증한 바 있다.

노래와 연기 에서 존재감을 입증한 김세정은 처음으로 도전하는 뮤지컬 ‘귀환’을 통해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뮤지컬 ‘귀환’은 6월 4일부터 7월 12일까지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된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2:24:34 수정시간 : 2020/05/25 12:24:34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