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정준하, '김치전 사건' 명셰프 만나 무릎 꿇고 사과 "마음 편치 않아"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9 01:55
  • 유튜브 '정준하의 소머리국밥' 영상
정준하가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았던 '김치전 사건'의 명현지 셰프를 만나 무릎을 꿇고 사과했다.

정준하는 18일 유튜브 채널 '정준하의 소머리 국밥'을 통해 공개한 영상에서 명현지 셰프와 만나 11년 전 김치전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명현지 셰프는 정준하를 보자마자 그와 얼싸안으며 크게 반가워했다. 그는 김치전 사건에 대해 "본방을 진짜 재밌게 봤다. 작가님한테 너무 재밌었다고 전화까지 했었다"고 비하인드를 소개했다.

정준하는 명현지 셰프와 함께 문제의 '무한도전' 김치전 영상을 다시 보며 "참 마음이 편치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무릎을 꿇고 손을 들며 "미안하다. 이거 같이 보니까 더 미안하네"라고 사과했다.

명현지 셰프는 "사실은 그때 이후에 오빠가 저한테 먼저 연락 주셨잖나"라며 "미안하다고 먼저 전화 주셔서 그것 때문에 저는 오히려 죄송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준하와 명현지 셰프는 김치전을 다시 만들어 보기로 했다. 정준하는 명현지 셰프의 말을 잘 듣겠다며 구독자들 중 몇 명을 선정해 김치전을 배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준하의 김치전 사건은 지난 2009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 비롯됐다. 당시 '무한도전' 멤버들은 명현지 셰프와 함께 뉴요커들에게 소개할 한식을 요리했다.

정준하는 김치전을 요리하면서 명현지 셰프의 지도에 따르지 않고 자신의 요리법을 고집하며 내내 신경전을 벌였다. 또 김치를 씻다 하수구가 막히자 명현지 셰프에게 짜증을 내며 하수구를 뚫으라고 했다.

방송이 나가고 시청자들은 정준하의 태도를 지적하며 그를 크게 비난했다. 이 일은 이후 계속된 재방송과 클립 영상을 통해 1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정준하 김치전 사건'으로 불리며 회자됐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9 01:55:59 수정시간 : 2020/02/19 01:55:59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