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의 데뷔시절 모습이 눈길을 끈다.

최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봉준호 감독을 집중 조명했다.

봉준호 감독은 1988년 대학교에 입학한 뒤 '노란문'이라는 영화 동아리를 만들며 본격적인 영화의 길로 들어선다.

1994년에는 제작비 600만원으로 첫 단편영화 '백색인'를 제작했다.

그러나 봉준호 감독의 어린시절 꿈은 만화가였다. 봉준호 감독은 한 인터뷰를 통해 "나는 만화를 많이 그렸다"면서 "어린시절 유명만화를 흉내내 '우주왕자 고라망'이라는 작품을 만들기도 했다"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의 스토리보드를 전문 작가에게 맡기지 않고 직접 그리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17:40:09 수정시간 : 2020/02/15 17:40:09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