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신윤미, 박원순과 '칵테일 사랑' 소송 인연…"저작권 소송 변호해줘"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5 01:53
  •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 방송화면
'마로니에' 신윤미가 '칵테일 사랑'을 통해 맺은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14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에서는 1994년을 강타한 히트곡 '칵테일 사랑'을 부른 마로니에 신윤미가 출연해 활동 당시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최선원, 김신우 등 당시 멤버들이 연락이 안 돼 마로니에 1집 멤버였던 권인하와 함께 무대에 오른 신윤미는 1994년 발매와 동시에 큰 인기를 얻은 '칵테일 사랑'을 두고 법적 분쟁을 겪었다고 밝혔다.

신윤미는 "제가 레코드사와 계약이 끝나서 '칵테일 사랑' 녹음을 하고 미국으로 유학을 간 이후에 이 노래가 나왔다"며 "방송국 PD들에게 CD를 돌리잖나. 그때부터 일주일만에 차트에 오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국이나 기획사 측에서는 '가수가 없는데 이 노래가 너무 인기가 있으니 어떡하지?' 하다가 다른 가수를 내세워서 립싱크만 하게 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이 사실을 알게 된 신윤미는 CD에도 자신의 이름이 표기돼 있지 않자 법정 소송을 결심했다.

"당시 변호사가 지금 서울시장인 박원순 변호사였다"고 밝힌 그는 "그 당시엔 저작권을 다루는 변호사가 한 명도 없었다. 그때 박원순 변호사가 인권 변호사였다"며 "심지어는 검사님, 판사님 다 저작권이 뭐냐고 했던 때"라고 설명했다.

신윤미는 법정에서 '칵테일 사랑'을 비롯한 앨범 전곡을 불러가며 자신의 목소리를 증명한 결과 가수의 성명 표시권, 코러스 편곡 저작권 등을 되찾으며 승소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01:53:52 수정시간 : 2020/02/15 01:53:52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