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은지원이 외계생명체 침략 가능성을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서는 은지원, 장도연, 송민호가 출연해 '신기한 과학나라'와 '신기한 미술나라'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과학 선생님을 등장한 진상욱 교수는 행성 탐사 로봇 보이저 2호를 언급하면서 "곧 작동을 멈춘다. 실제 금속 LP을 같이 보냈다. 혹시 외계인이 발견할 것을 염두에 두고 넣었다"고 말했다. 해당 LP판에는 지구에 대한 각종 정보가 담겼다는 것이다.

이 말을 들은 은지원은 흥분을 감추지 못하면서 "정보를 보고 외계인이 침략하면 어떻게 하나"고 물었고 진 교수는 "외계인이 이 정보를 볼 확률은 희박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8 11:28:17 수정시간 : 2020/01/18 11:28:18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