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나의 첫 사회생활' 방송화면
'나의 첫 사회생활'이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14일 첫 방송된 tvN '나의 첫 사회생활'은 5-7세 아이들의 가감없는 모습을 통해 어른들의 사회생활을 돌아봤다.

이날 8명의 아이들은 어색한 분위기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한 마디도 하지 않는 숨 막히는 분위기에서 5살 세연이가 먼저 옆에 있던 6살 제영이에게 인형 이야기를 꺼내며 대화를 시작했다.

소아정신과 전문의 서천석 박사는 "첫 만남의 어색함을 깨주는 사람을 좋아한다"며 "사람들은 자기한테 얘기를 걸어주는 사람을 일반적으로 좋아한다"고 말했다.

조금씩 어색한 분위기가 풀리고 대화를 시작하자 아이들은 나이를 밝히며 서열정리에 들어갔다. 서로의 나이를 확인한 아이들은 자신보다 어린 아이가 반말을 하면 "난 6살, 넌 5살"이라며 선을 그었고, 5살 아이는 7살 아이의 물건을 챙겨주며 형 대접을 했다.

다음날 다시 만난 아이들은 색종이 접기, 인형 놀이 등 무리를 지어 놀았다. 5살 지석이는 남자 아이들과 친해지려 다가갔지만 6살, 7살 형들은 지석이를 무리에 끼워주지 않았다.

서천석 박사는 이에 대해 "아이들은 동갑이나 나이가 많은 아이들과 놀고 싶어 한다. 어린 아이들과는 놀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람이와 요한이, 채윤이는 텐트에 자리를 잡고 해적단 놀이를 했다. 지석이가 텐트에 들어가자 하람이는 "얘는 내쫓아야 한다. 왜냐면 집을 망가트렸으니까"라고 말해 지석이를 당황하게 했다.

지석이는 하람이 무리에게 "경찰서에 가서 말할 거다. 진짜로 때리면 경찰서에 갈 거다"라고 말하며 불편한 감정을 표현했다.

경찰서 언급에 겁을 먹은 해적단 3인방은 "너는 계약을 안 했으니까 못 들어온다"며 계속해서 지석이를 밀어냈다. 지석이는 "그냥 때려"라 대응했다. 이에 아이들은 자신들의 나이를 내세우며 지석이의 반말을 지적하고 나섰다.

지석이와 나머지 아이들은 서로 소리를 지르며 싸우기 시작했다. "반말 쓰지마" "그냥 나빠" 등의 고성이 오가는 험악한 상황이 연출됐다. 결국 선생님이 중재에 나서면서 아이들은 서로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나의 첫 사회생활'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이들의 모습에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애들 사회생활도 만만치 않구나. 살벌하고 무서웠다" "교육의 중요성을 넘어서 인간의 본성까지 생각해보게 되는 예능" "놀랍고 씁쓸한 기분이 들었다. 근데 이런 모습들이 아이들의 잘못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한두살 나이 가지고 계급질 하는 거 진짜 없애야 할 악습" 등의 댓글이 올라왔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5 02:07:13 수정시간 : 2020/01/15 02: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