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재환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가수 김재환이 양준일과 훈훈한 투샷을 남겼다.

7일 김재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재환입니다. 정말 만나 뵙고 싶었던, 시대를 앞서 가신 아티스트 양준일 선배님의 곡 '리베카'로 무대를 하게 되어서, 만나 뵙게 되어서 정말 영광이었습니다"고 라고 전했다.

이어 "선배님의 곡을 제가 리메이크를 했다는 사실이 아직도 실감이 안 나고, 선배님 무대의 여운도 지금까지 가시지 않아요. 정말 잊지 못할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내일 정오에 제가 부른 리베카가 발매됩니다. 많은 사랑 부탁하겠습니다"라며 양준일과 함께 찍은 셀카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재환과 양준일은 밝은 표정으로 인증샷을 남기고 있어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편, 지난 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시즌3'에서는 '90년대 GD'로 최근 온라인을 사로잡은 양준일이 슈가맨으로 등장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7 17:22:52 수정시간 : 2019/12/07 17:22:52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