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가 엑소의 '워크맨' 출연을 언급해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장성규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말이 씨가 되었다. 수호가 쏘아올린 작은 공"이라며 "엑소 그리고 엑소시스트의 만남 워크맨 커밍순둥이"란 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달 29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워크맨' 영상에서는 엑소 수호가 깜짝 등장해 화제가 됐다. 이날 장성규가 아르바이트 체험을 하던 주유소에 수호와 그의 매니저가 탄 차량이 손님으로 나타난 것이다.

수호는 주유 알바 중인 장성규에게 "엑소 멤버들이 '워크맨'을 구독하고 즐겨본다"고 말했다. 또 "SM은 처우가 어떻냐"는 장성규의 말에 "엑소 매니저 한 번 하실래요?"라고 제안해 장성규와 '워크맨'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후 장성규는 주유소에서 만난 수호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주유소 알바하다가한류 잡것을 만났다. 엑소 매니저 알바가 과연 성사될 것인가"라 적어 엑소의 '워크맨' 등장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장성규와 엑소의 만남을 담은 '워크맨' 영상은 이달 안에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3 20:42:13 수정시간 : 2019/12/03 20:42:1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