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평택 떡볶이집의 맛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경기도 평택역 뒷골목의 첫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23년 된 떡볶이집을 방문한 백종원은 "음식을 좀 잘한다"는 떡볶이집 사장님의 말과 달리 음식을 맛보곤 말없이 웃기 시작했다.

그는 "사장님, 충격 받지 마시라. 여태까지 평생 먹었던 떡볶이 중에 제일 맛없는 떡볶이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이런 맛이 날 수가 있냐. 어묵국물은 심각하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07:54:40 수정시간 : 2019/11/21 07:54:4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