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연수가 정주천 셰프와 소개팅을 했다.

박연수는 20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정주천과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박연수는 "난 한번 갔다왔는데 아이가 둘이 있다. 혼자 키운지는 7년 됐고, 남편과 헤어진지는 5년"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주천은 "그런 것보다 사람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며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그 사람이 좋으면 아이도 좋은 것"이라고 말해 감동을 줬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1 06:52:13 수정시간 : 2019/11/21 06:52:1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