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유재석이 칠공주를 가장 기억에 남는 '슈가맨'으로 꼽았다.

시즌3 방영을 앞두고 있는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은 가요계에서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이른바 ‘슈가맨’을 찾아 나서는 프로그램이다.

시즌 1,2를 거치며 무려 124팀의 추억 속 가수를 소환했고 오는 29일 시즌3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 시즌에 이어 MC를 맡는 유재석은 가장 기억에 남는 슈가맨을 묻는 질문에 "모든 슈가맨들이 반갑지만 시즌2의 칠공주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다.

김원희씨 결혼식 때 축가를 불러준 칠공주가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는 유재석은 "귀여웠던 친구들이 그렇게 어엿하게 큰 모습이 마음에 많이 남았다"며 남다른 감회를 소회를 전했다.

이날 방송은 시즌2 전체에서 두 번째로 높은 시청률(5.2%)을 기록하기도 했다.

오랜 시간 그리워했던 가수와 그 시절 모두의 추억을 소환할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는 오는 29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2 15:18:50 수정시간 : 2019/11/12 15:18:50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