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아침마당' 정소녀가 허참과의 불화설을 해명했다.

11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월요일 코너 명불허전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소녀는 허참의 첫인상에 대해 "정말 깜짝 놀랐다. 이렇게 잘생긴 분이 오실 줄 몰랐었다"고 말했다. 이어 허참에 대해 "저한테 가장 도움을 준, 힘이 돼준 남자"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또한, 정소녀는 허참과의 불화설에 대해 "우리는 한 번도 말싸움을 한 적이 없다. 기분 상한 적도 없었다. 서로 욕심을 내거나 멘트를 뺏은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11 09:37:57 수정시간 : 2019/11/11 09:37: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