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더보이즈 멤버 활이 건강 상의 이유로 팀 활동을 마무리한다.

활은 23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직접 쓴 자필 편지를 공개하고 "오랜 시간 동안 신중히 생각하고 큰 고민 끝에 더보이즈 활로서의 활동을 마무리 짓게 되는 결정을 내리게 되었음을 말씀드리려 한다"며 아쉬운 팀 활동 종료 소식을 전했다.

이어 "여러 건강상의 이유로 인해 완벽하지 않은 모습으로 무대에 서야 한다는 것이 결국 제 자신에게 많은 부담으로 다가왔다"며 "가족과 멤버들, 회사와 정말 오랜 시간 큰 고민을 한 끝에 활동을 마무리하겠다는 의사를 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활은 이어 "제가 너무나도 아끼고 사랑하는 더비 분들 항상 힘들고 지칠 때 힘이 되주고 과분한 사랑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많이 기다려주셨을텐데 이런 소식 전해드려서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늘 형제처럼 옆에서 응원해주고 위로해줬던 우리 더보이즈 멤버들,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서 너무 미안하고 계속 곁에서 응원할 테니까 더비 분들도 더보이즈 계속 응원해주시고 사랑해달라"며 더보이즈 멤버들을 향한 응원 역시 전했다.

끝으로 활은 "더보이즈 활로서가 아닌 허현준으로서 앞으로 더 많이 노력하고 예쁘게 성장해나가는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소속사 크래커 엔터테인먼트는 "활 본인과 가족, 그리고 관계된 여러 분들과 충분히 논의해왔고 그의 의사를 존중해 이 같은 결정에 이르렀다"며 "소속사 차원에서 앞으로 활의 쾌유 및 향후 행보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보이즈는 향후 11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23 18:49:52 수정시간 : 2019/10/23 18:51: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