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조진웅이 과거 30kg 감량 사실을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블랙머니'로 돌아온 배우 조진웅과 이하늬가 출연했다.

이날 조진웅은 과거 작품을 위해 30kg까지 감량한 사실을 밝히면서 "식사량을 줄이고 운동을 한다. 술도 마시지 않고, 시즌과 비시즌으로 나눈다"라고 감량 비법을 전했다.

작품을 위해서 혹독한 다이어트도 불사하는 조진웅은 일명 '고무줄 몸매의 달인'으로도 유명하다.

이와 관련 조진웅은 한 방송에 출연해 "해가 갈수록 쉽지 않다는게 느껴진다. 하지만 작품을 망치는 것보다 그런것이 더 나은 것 같다. 연기를 잘 못하니까"라면서 "다음 작품에서 증량은 기꺼이 하겠지만, 감량은 입금된 액수를 봐서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8 11:00:01 수정시간 : 2019/10/18 11:00: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