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김나영이 근황을 전했다.

김나영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야호 토요일이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나영은 차 안에서 아들과 함께 다정한 한 때를 보내고 있다. 특히 다소 마른 듯한 김나영은 아들과 다른 듯 닮은 외모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한편, 김나영은 최근 아떼 바네사브루노 슈즈 브랜드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00:57:45 수정시간 : 2019/10/13 00:57:45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