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클래스' 가수 청하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연습생들에게 조언했다.

11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투 비 월드 클래스((To Be World Klass)'에서는 아이돌에 도전하는 연습생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김숙과 송은이가 출연해 고민 상담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두 사람은 '외국인 멤버들과 잘 지낼 수 있을까요?'라는 연습생들의 고민에 청하와 전화 연결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고민을 들은 청하는 "아이오아이 활동할 당시 서로 못 알아들으니까... 끝까지 설명해 주고 했다. 그러면 기다린 만큼 큰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2 17:29:26 수정시간 : 2019/10/12 17:29:2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