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에서 경기도의 사찰 호국사를 둘러싼 갈등을 조명했다.

10일 방송된 KBS 1TV '제보자들' 에서는 호국사의 ‘포교·위패 장사’ 등에 대한 의혹을 전했다.

이날 주민들은 “호국사가 피해자들의 쌈짓돈을 갈취하고 있다. 위패와 불상을 모시는 등 종교 활동에서 수백만∼수천만 원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 피해자의 아들은 "경로당에 어떤 젊은 남자분이 와서 사은품 같은 걸 주면서 소개해 가게 됐다”고 말했다. 일부는 5천만원에 이르는 돈을 사실상 갈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사찰 측은 “모르는 일”이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23:01:17 수정시간 : 2019/10/10 23:01:1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