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11월 결혼을 앞둔 간미연과 황바울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간미연의 남자' 황바울은 19일 밤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오는 11월 결혼하는 간미연과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황바울은 뮤지컬 공연을 통해 3살 누나 간미연과 처음 만났다. 누나에서 여자가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황바울은 "사실 누나를 좋아하는 마음은 있었는데 누나의 생일파티에서 누나 친구들이 분위기를 잡아주고 엮어줬다"며 "그래서 내가 더 다가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며 간미연에게 고백했다는 황바울은 간미연과의 애칭도 공개했다. 황바울은 "(간미연이) 저에게 '여봉' 하고 불러준다"며 "저는 '애봉이'라 부른다"고 말했다.

3년 연애 끝에 결혼을 결심했다는 황바울은 "2년 반 정도 지나니까 여자친구가 저를 더 깊이 사랑한다는 걸 알게 됐다"며 "제 삶이 돼버렸다. 이 사람이라면 결혼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 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결혼이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아직 프러포즈를 하지 않았다는 황바울은 "프러포즈를 찾아봤는데 제가 생각한 게 최악의 프러포즈에 있더라"라며 "열심히 구체적으로 구상하고 있다. 모르게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간미연을 향해 "앞으로도 더 아껴주고 사랑하겠다"며 "우리 더 행복하게 즐겁게 잘 살아보자. 사랑해"라고 고백하며 쑥스러워했다.

한편 황바울은 과거 '섹션TV 리포터'의 리포터로 활동하는가 하면 MC, 가수, 뮤지컬 배우로도 활동했다. 또 EBS '보니 하니'의 MC로 나서 초통령에 등극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20 00:33:58 수정시간 : 2019/09/20 00:33:58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