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도경완 인스타그램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둘째 딸 하영 양의 근황을 전했다.

도경완 아나운서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치장한 아낙네. 옥수수 먹는 아낙네. 다소 짧은 아낙네. 빨래 개는 아낙네. 튼튼한 아낙네. 그리고 해피 추석. 협찬없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훌쩍 큰 하영 양의 다양한 모습이 담겼다. 특히 통통한 볼살과 빨래 개는 것에 집중하는 모습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한편, 2013년 결혼한 장윤정·도경완 부부는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2 08:11:10 수정시간 : 2019/09/12 08:11:1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