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이금희 아나운서가 한복 장인 박술녀를 언급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박술녀가 출연했다.

이날 박술녀는 오래된 인연인 이금희 아나운서를 만났다.

이금희 아나운서는 "선생님과 25년 됐지만 흰머리만 났지 똑같다. 마음이 안 변했기 때문에 얼굴이 안 변한 거다"라고 평했다. 이어 "돈을 많이 버신 줄 알았는데 많이 못 버셨더라. 너무 순수하셔서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가진 게 많이 없으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술녀는 "저는 제 마음의 부자다 빚도 재산이라는 생각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말했고, 이금희 아나운서는 "빚이 아직도 남으셨냐"라고 말했다.

박술녀는 "그럼요, 빚도 경쟁력이지"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2 06:50:59 수정시간 : 2019/09/12 06:54: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