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독 장항준이 아내 김은희 작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윤따(윤종신에게 따진다)의 밤' 특집으로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출연해 윤종신과 얽힌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이날 장항준은 "과거에는 윤종신으로부터 살림살이와 음식까지 지원받았었다"면서 김은희 작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아내 김은희 작가의 성공으로 경제적인 어려움에서 벗어났다는 것. 그는 "윤종신이 가족이 생겨서 나에 대한 사랑이 뜸해질 때쯤 아내인 김은희 작가가 터졌다"라며 가난한 생활을 청산했다고 밝혀 부러움을 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2 00:31:11 수정시간 : 2019/09/12 00:31: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