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율희 최민환 부부가 화제다. 사진=KBS
'살림남2' 율희 동생 민재가 비밀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는 율희 동생 민재가 방학을 맞아 누나 집에 놀러 온 이야기가 그려진다.

오랜만에 온 처남을 위해 민환은 둘만의 바깥 나들이에 나섰다. 예전부터 매형 민환을 유난히 따르던 민재의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았고, 아무에게도 이야기하지 않았던 마음 속 비밀까지 털어놨다는 후문이다.

민재는 신나는 하루를 보내고 환한 얼굴로 집에 돌아왔지만, 율희와 대화 도중 갑자기 표정이 굳어졌다. 급기야 누나를 외면했고 화를 내며 눈물을 터뜨렸다. 이후 대화를 나누던 율희는 "민재도 어른이 다 됐구나"라고 말해 이날 그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던 민재의 비밀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모으고 있다.

'살림남2'는 이날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1 20:37:48 수정시간 : 2019/08/21 20:37: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