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완선이 화제다. 사진=SBS
한국 여가수로는 최초로 100만 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불후의 명곡으로 꼽히는 김완선의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의 뮤직비디오가 노래 발매 29년 만에 제작된다는 소식에 ‘본격연예 한밤’이 촬영현장을 찾았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SBS '본격연예 한밤'에는 김완선이 출연한다. 호러 콘셉트에 맞게 스산한 기운이 감도는 촬영현장에는 강력한 비주얼의 좀비 백댄서들이 가득했다. 좀비가 무섭지 않냐는 질문에 김완선은 “좀비가 절 무서워할 거 같은데요”라고 말하는 등 원조 쎈 언니의 면모를 보여줬다.

밤새도록 이어진 촬영과 난이도 높은 안무에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피곤한 기색을 보이던 그녀였지만, 촬영을 다시 시작하자 화려한 안무와 카리스마 있는 눈빛을 완벽히 소화하며 51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가수 김완선의 아우라를 보여주었다.

제약이 많았던 1980년대 후반에 과감한 패션을 선보이며, 찢어진 청바지의 시초가 되기도 했던 그녀는 당시 의상제작에도 직접 나선 것을 밝히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행을 선도하는 트렌드세터로 솔로 여가수들의 롤모델이었던 김완선. 선미, 손담비, 아이유 등 수많은 후배가수들이 꾸민 커버 무대 중 김완선의 마음을 사로잡은 가수는 누구였을지 한밤에서 확인해본다.

한편, 집에 초대하고 싶은 남성을 묻는 한밤 큐레이터의 질문에 김완선은 의외의 답변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그녀의 선택을 받은 주인공은 누구였을까? 지치지 않는 에너지로 인터뷰 도중에도 화려한 춤 실력과 시원한 발차기를 선보인 김완선. 녹슬지 않은 34년 차 가수의 관록이 돋보인 유쾌한 인터뷰 현장은 이날 오후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0 21:00:12 수정시간 : 2019/08/20 21:00:1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