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혜선이 남편과의 메시지 설전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1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과 나눈 문자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사진 속 안재현은 "3일전 당신이 준 합의서와 언론에 올릴 글, 다음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과 이야기를 나눈 상황이다"라고 말한다.

이에 구혜선은 "나에게 '신서유기'보다는 내 엄마의 상태가 중요하다. 결혼할 때 설득했던 것처럼 이혼에 대한 설득도 책임지고 해달라"고 답했다.

그러나 안재현은 "어머니도 정신 없으시겠고 나도 정신이 없다. 통화로 하겠다. 직접 뵙고 무슨 이야기를 나눠야 할지 모르겠다"는 말을 남겼고, 구혜선은 이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구혜선은 이에 앞서 "남편이 권태기로 이혼을 원한다.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글을 올려 걱정을 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8 07:22:09 수정시간 : 2019/08/18 07:22: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