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최수종이 여전한 축구 사랑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최수종이 단장으로 있는 일레븐FC 멤버들과 함께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일레븐FC 멤버인 김재엽은 "어쩌다FC에는 허당이 많더라. 열심히 하는 것을 보고 박수 치러 왔다"면서도 "만약 어쩌다FC 멤버 중 한 명이 빠지고 내가 들어가야 한다면 허재를 꼽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최수종은 "거기에 반론을 제기한다. 팀에서 제일 귀엽고 사랑스러운 사람이 허재"라고 말해 허재를 감동시켰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6 00:44:29 수정시간 : 2019/08/16 00:44:2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