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비디오스타' 장윤정이 20년 만에 방송에 복귀했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져 장윤정,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윤정은 "인기 절정이었던 1994년 갑자기 결혼을 결정한 이유가 있느냐"는 MC의 질문에 "너무 어릴 때 미스코리아 진으로 당선됐다. 지금 생각하면 축복이고 좋은 일이었는데 어릴 때는 너무 일이 싫고 힘들었다. 또, 결혼을 결정하기도 전에 스캔들이 먼저 터졌다. 그래서 약간 결혼을 섣부르게 선택한 게 아니었나 싶다. 그래서 짧게 그 친구랑은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윤정은 "재혼 이후 남편을 따라 미국 생활을 시작했다. 아이들이 어리니까 제 손이 많이 필요해서 방송을 쉬었다"며 "이제는 아이들도 자랐고 저를 불러 만주시면 뭐든 열심히 해볼 생각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한편, 장윤정은 1994년 은행원과 결혼했지만 3년 만에 이혼했고, 1999년 지금의 남편을 만나 미국에서 두 딸을 키웠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14:28:56 수정시간 : 2019/08/14 14:28: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