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비디오스타' 이지안이 친오빠인 배우 이병헌을 디스했다.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미스코리아 특집'으로 꾸며져 장윤정,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지안은 "성형 수술 상담을 받아봤다. 얼굴이 길다 보니까 턱을 깎아 어떻게 할 수 없는지 상담을 받아봤다"며 "그리고 (이병헌) 오빠가 얼마나 얼굴 길다고 놀리는지, 자기는 안 긴 줄 안다"고 거침없이 얘기했다.

그러면서 "별명도 오빠가 지어줬다. (액션 배우) 실베스터 스탤론이다"라며 "저도 가끔 거울을 보면서 느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안은 "오빠가 별명을 세 가지 지어줬는데, 실베스터 스탤론, 니콜라스 케이지, 폴 매카트니다"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22:02:23 수정시간 : 2019/08/13 22:02:2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