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 DB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배우 오달수가 독립영화로 복귀 소감을 전했다.

오달수는 측은 13일 독립영화 '요시찰’ 출연 소식과 함께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됐다"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 "제가 비록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긴 하지만 연기를 하고 작품을 만들면서 누군가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묵묵히 살아왔다"면서 소감을 밝혔다.

그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합니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사과했다.

오달수는 지난해 2월, 15년 전 극단에서 활동하던 당시 여성 배우 두 명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사건은 올 초 경찰청에 의해 내사 종결됐으며 혐의 없음 판단을 받았다. 사건 이후 자숙의 시간을 보낸 오달수는 지난 2월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복귀 준비에 나섰다.

한편, '요시찰'은 오는 9월 부터 본격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3:44:31 수정시간 : 2019/08/13 16:39:1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