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해투4' 최자가 이동욱의 과거에 대해 입을 연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잃어버린 입맛을 찾아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대한민국 대표 먹신(神) 노사연, 박지윤, 최자, 유민상, 홍윤화가 출연해 침샘 자극 먹방 토크쇼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중 최자의 출연이 시청자들의 기대를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맛집 탐방 미식가로 소문난 최자가 거쳐온 맛집들은 일명 '최자로드'라 불리며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팬들의 신뢰를 얻고 있는 미식가 최자가 추천하는 맛집 이야기가 녹화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이다.

특히 최자는 과거 배우 이동욱이 자신 때문에 드라마 '도깨비'에 출연 못할 뻔한 일화를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동욱과 군 생활을 같이 했던 최자는 "동욱이도 먹는 것을 좋아한다. 군대에서 동욱이가 저와 열심히 먹다가 서로 비슷한 사이즈까지 살이 불어났다. 아마 이동욱 인생 최대 사이즈였을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최자는 어마어마한 스케일의 주량을 밝히기도. 최자는 이동욱과 둘이서 맥주를 마신 일화를 말하며 다 마시고 세어 보니 10,000cc가 넘었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고 한다. 이에 유민상이 "듣다가 배부를 정도"라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였다는 전언이다.

뿐만 아니라 최자는 이동욱이 진짜 프로라고 느낀 계기가 있다며 그의 놀라운 능력에 대해 말했다고. 최자가 밝힌 이동욱의 능력은 모두를 놀라게 할 정도였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밖에도 먹신(神) 노사연, 박지윤, 최자, 유민상, 홍윤화의 남다른 먹방 스케일부터, 본인만의 특별한 맛집 추천, 음식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까지 군침을 자극하는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졌다고 한다. 과연 출연진들의 먹방 토크는 얼마나 재미있을지 기대감이 증폭한다. 오늘(27일) 밤 11시 10분 방송.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2:50:12 수정시간 : 2019/06/27 12:50:1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