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동상이몽2' 추자현이 "우블리는 끝났다. 거품이 다 빠졌다"고 말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동상이몽2')은 100회를 맞아 '다시 보고 싶은 부부'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스튜디오에 등장한 추자현은 근황에 대해 "감사하게 (한국에서) 드라마도 촬영했고, 얼마 전에 결혼식을 올렸다. 원래 결혼식을 못 올렸지 않느냐. '이번 생에는 면사포 한번 못 쓰고 죽나' 생각했는데 우효광 씨가 해주고 싶어 해서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 우효광은 스튜디오에 왜 안 왔느냐"는 물음에 추자현은 "성실한 건 변함이 없는데 애 아빠가 되다 보니까 책임감을 느끼는지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근황을 대신 전했다.

또한, 추자현은 "우블리(우효광+러블리)보다 윤상현이다"라며 "저희 (우)효광 씨는 러블리함과 다정다감한 건 있는데 육아 영역에서는 윤상현 씨가 한참 선배다"라고 윤상현을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우블리는 끝났다. 우블리는 거품이 다 빠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5 01:08:44 수정시간 : 2019/06/25 01:08:4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