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8’을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가 돌연 교체됐다.

19일 MBN ‘뉴스8’ 방송에서는 평소처럼 김주하 앵커의 진행으로 보도가 이어졌다.

그러나 김주하 앵커는 시간이 지날수록 힘겨워하는 표정을 보였고, 식은땀을 흘리는 모습으로 걱정을 자아냈다.

결국 10대 원룸 집단폭행 사건에 대한 화면 이후 자리를 비웠고, 이 자리에는 다른 앵커가 이어받아 방송을 진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뉴스 측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인한 교체라고 소식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9 20:52:36 수정시간 : 2019/06/19 20:52:3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