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민희 홍상수 ⓒ AFPBBNews=News1
법원이 홍상수 감독이 낸 이혼 소송을 기각한 가운데 과거 두 사람의 목격담이 다시금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홍상수와 김민희는 지난 2017년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에서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힌 후 공개 열애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올해 초에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이슈를 불러모았다. 편안한 차림인 두 사람은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은 채 다정한 분위기를 풍겼다고 한다. 김민희는 홍상수에게 "자기야"라고 부른 것으로 전해져 화제를 모았다.

한편 서울가정법원 가사2단독 김성진 판사는 14일 홍상수 감독이 아내 A씨를 상대로 낸 이혼 청구를 기각했다. 홍상수 감독이 2016년 이혼조정을 신청한 지 2년 7개월 만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8:05:20 수정시간 : 2019/06/14 18:05: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