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배우 이성민을 향한 호칭 논란에 대해 답했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SNS에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같은날 설리는 영화 '리얼'에 함께 출연한 이성민과 같이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는 글을 적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선배이자 나이가 훨씬 많은 이성민에게 씨라는 호칭을 쓴 것에 대해 비판한 바 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2 23:57:16 수정시간 : 2019/05/22 23:57: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