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JTBC '슈퍼밴드' 캡처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슈퍼밴드’ 홍이삭이 남다른 카리스마를 뽐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에서는 박영진 팀의 orde 'Royalas' 무대가 공개됐다.

무대는 드러머 박영진을 주축으로 홍이삭과 양지완, 김하진이 박영진 팀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Lorde의 ‘Royals’를 편곡해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청정 보컬’ 홍이삭은 강렬한 로커 변신. 보컬과 건반을 맡아 남다른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무대 후 윤종신은 “처음에 안경 쓰고, 모범생 같은 니트 입은 모습이었는데, 무대에서는 원래 이런 록을 했던 사람처럼 보였다”며 극찬했다. 이수현은 “말도 안 된다”라며 더이상 말을 잇지 못했다. MC 전현무는 “슈퍼맨처럼 안경 꼈을 때 달랐다가 벗으면 변신하듯 대변신이다”라고 비유했다.

‘박영진 팀’의 2라운드 무대를 볼 수 있는 JTBC ‘슈퍼밴드’ 6회는 1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4:38:32 수정시간 : 2019/05/18 14:38:32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