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제공
[데일리한국 이솔 기자]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는 배우 조병규가 곡소리 난무하는 왁싱 현장을 공개한다.

17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이민희)에서는 수염 때문에 남다른 고충을 겪고 있는 조병규가 왁싱샵을 방문, 극강의 고통으로 눈물짓는다.

이날 조병규는 공포의 수염 왁싱에 앞서 안절부절못한다. 평소 고통이 싫어 마사지조차 받지 않는다며 프로 겁쟁이임을 자처한 그는 자리에 앉자마자 마취 크림을 찾고 보습용 솜으로 연신 얼굴을 닦는 등 정신이 쇠약해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폭소케 한다.

이어 그는 “처음 왁싱 했을 땐 잠깐 기절했다가 일어났다”며 또 한 번 예고된 기절 여행(?)에 대한 공포감을 드러낸다. 턱수염부터 본격적인 왁싱이 시작되자 만사를 포기한 듯 처연해진 그는 할 말을 잃게 만든 고통에 결국 눈물샘이 폭발, 통증이 그대로 전해지는 날 것의 표정을 지어 보였다.

또 뽑힌 수염이 박힌 왁싱 조각(?)을 한참 동안 바라보다 갑작스러운 엉뚱한 행동으로 보는 이의 동공 지진을 일으킨다. 눈물로 얼룩진 그의 왁싱 모멘트가 선사할 재미에 벌써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멘트 하나 없이도 안방극장을 포복절도케 할 조병규의 하루는 오늘(1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23:06:10 수정시간 : 2019/05/17 23:06:10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