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다은이 화제다. 사진=KBS 캡처
정다은 아나운서가 소개팅에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정다은은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아나운서가 되고 27~28살 때 미혼이라 한창 소개팅 제의가 많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알고 지내던 한 보석가게 사장님이 우리나라 4대 재벌 안에 드는 사람을 소개해주겠다고 하셨다. 청담동 펜트하우스에 살고 있고 집은 다 꾸며져 있어서 저는 몸만 가면 된다고 했다. 근데 그분이 감옥에 한 번 갔다왔다길래 좀 무서워서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08:45:36 수정시간 : 2019/05/17 08:45:3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