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유도선수 신유용이 고교 시절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네티즌들이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14일 한겨레신문 보도에 따르면 신유용은 영선고 재학시절인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영선고 전 유도부 코치 A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 기간 신유용이 임신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산부인과 진료를 받도록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엔 A씨가 “아내가 의심한다”며 신유용에게 50만원을 주고 성관계 사실을 부인하라고 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유용은 돈으로 회유하려는 A씨의 모습을 보고 지난해 3월 서울 방배경찰서에 고소했다.

신유용이 코치 성폭행을 폭로하자 네티즌들은 “용기 내줘서 고맙습니다 응원합니다”(mira****) “예체능이 다 그렇지만 특히 스포츠는 우리나라가 워낙 판이 좁아서 썩을대로 썩었다. 유독 스포츠쪽이 인성교육을 안 받았나 심함. 얼굴 알려진 프로 운동선수들만 봐도 범죄자들 수두룩한데 그 안으로 들어가보면 더 하지”(love****) “와이프에 애기까지 있는 놈이 그러고 싶디? 당신딸이 나중에 똑같이 당해봐야 정신차릴건가”(9721****) 등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0:46:14 수정시간 : 2019/01/14 10:46:1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