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묘한 가족'이 코미디 영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 박인환까지 세대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화려한 만남으로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어떤 특별한 재미로 관객들을 만족시킬까.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 때리는 ‘좀비’와 골 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최근 2018년 MBC 연예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명불허전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한 배우 정재영은 '기묘한 가족'에서 우유부단한 주유소집 첫째 아들 준걸 역을 맡았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인정받은 것은 물론,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김씨 표류기' '웰컴 투 동막골' 등 코믹 장르에서 내공 있는 연기를 선보여 온 정재영은 이번 작품에서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와 몸개그를 선보이며 작정하고 관객들의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살인자의 기억법' '무뢰한' '해적'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연기해왔던 김남길이 유일하게 좀비의 존재를 알아차리는 주유소집 둘째 아들 민걸로 분했다. 독보적인 매력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물의 특징을 극대화하는 데 일가견이 있는 김남길은 오랜만에 도전하는 코미디 장르 '기묘한 가족'에서 코믹 연기의 정점을 찍는다.

또한 '소원' '더 폰' '미씽: 사라진 여자' '마스터' 등 어떤 작품에서도 돋보이는 연기력으로 영화를 흥행으로 이끌었던 주역 엄지원은 '기묘한 가족' 속 주유소집 맏며느리 남주 역을 맡아 뽀글 머리와 코믹 액션 연기를 선보이며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이와 함께 1965년 드라마를 통해 데뷔한 이래로 55년 동안 남녀노소를 아우르는 대중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국민 배우 박인환이 '기묘한 가족' 속 주유소집 삼 남매의 아버지이자 모든 문제의 시작과 끝에 있는 트러블메이커 만덕으로 분해 영화의 완성도를 더한다.

여기에 '침묵' '차이나타운' 드라마 '여우각시별'에 출연하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이수경과 '독전' '4등'에서 대중에게 자신을 각인시킨 정가람이 빛나는 존재감을 보여줄 예정이다. 주유소집 막내딸 ‘해걸’ 역의 이수경과 세계 최초 말귀 알아듣는 좀비 쫑비 역의 정가람은 코미디 장르에 로맨스 분위기를 끼얹으며 참신한 재미를 더할 것이다.

이처럼 연기 경력 총합 125년, 도합 1억 2,400만 관객을 동원한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 박인환의 환상적인 연기 시너지를 예고하고 있는 '기묘한 가족'은 오는 2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0:33:52 수정시간 : 2019/01/14 10:33: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