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캡처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배우 최수종과 진경의 러브라인을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49, 50회에서 각각 26.2%와 30.8%(닐슨코리아 집계 기준)를 기록하며 주말 안방극장 왕좌의 자리를 지켰다.

이날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술에 취한 나홍주(진경 분)에게 기습 뽀뽀를 당한 강수일(최수종 분)의 모습이 담겼다.

박금병(정재순 분)이 치매 증세로 홍주를 40년 전 친구인 춘심으로 착각해 함께 술을 마셨다. 와인을 많이 마신 홍주를 걱정한 금병은 수일에게 집까지 데려다달라고 부탁했다.

취기에 덥고 답답하다는 홍주에 수일은 길가에 차를 세웠고 어지럽다며 자신의 팔을 잡은 그를 말없이 부축해줬다. 해당 장면에서 최수종은 이전과 다르게 홍주를 부드럽게 대하는 수일의 감정을 섬세한 눈빛과 표정 변화로 표현해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홍주의 집 앞에 도착한 수일은 차에 다시 타기 전 갑작스럽게 입술에 뽀뽀를 한 그에 당황했다. 자신도 모르게 수일에게 키스를 한 홍주도 당황했지만 수줍어하며 집으로 뛰어 들어갔다. 홍주의 뒷모습을 본 수일은 미소를 지었고 이러한 두 사람의 모습에 귀추를 주목하게 만들었다.

또 최수종은 진경과 러브라인 외에도 결혼한 뒤 행복한 신혼 생활을 보내는 자신의 딸을 바라보며 애틋한 부성애를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시청할 수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9 07:43:59 수정시간 : 2018/12/09 07:43: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