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집단폭행 현장에 있던 지인들이 심정을 밝혔다.

지난 4월 30일 광주 광산구 수완동에서 택시 탑승 시비로 A씨는 집단 구타를 당했다.

그는 그때 당시 생각이 자꾸 떠올라 잠도 제대로 못 자고, 계속 공포심에 떨며 ‘무섭다. 무섭다. 무섭다’는 말만 반복하고 다른 말은 잇지 못하고 있다.

그를 옆에서 병간호하고 있는 여자친구 B씨는 “충격이 크고 오빠가 걱정돼 잠조차 이룰 수 없다”고 털어놨다.

그는 “CCTV 화면이 세상에 공개되지 않고 우리가 말로만 일방적인 피해라고 주장하면 아무도 안 믿어줬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해 광주지법 제12형사부는 피의자들에게 최고 10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광주 집단폭행으로 인해 피해자는 오른쪽 눈을 크게 다쳐 실명된 상태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8:44:34 수정시간 : 2018/11/09 18:44:3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