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미스터 션샤인' 오아연, 정문 구출 위해 게이샤로 변신.."내 비단 살결 만질 손 없네"
  • 기자이슈팀 기자 love7777@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6 09:57
  •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캡처
‘미스터 션샤인’ 오아연이 게이샤로 완벽 변장하며 시청자들 이목을 끌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21회에서 의병 소아 역으로 분한 오아연이 게이샤로 위장하여 강신일(이정문 역)을 구출했다.

소아는 일본으로 납치된 이정문을 구출하기 위해 의병조직에 합류했다. 그는 일본에서 화려한 의상과 빼어난 미모를 선보이며 게이샤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이정문을 구하기 위해 그의 옆에 자연스레 앉은 소아는 정문을 눕히면 금덩이를 준다는 무신회 수장의 말에 단도로 치마를 확 찢어 허벅지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제 살결이 비단인데, 만져볼 손이 없으시네요”라며 매혹적인 눈웃음을 지었다. 이정문의 손을 자유롭게 하기 위해 일본 낭인 하명이 정문 손에 밧줄을 잘랐다.

이어 소아는 다른 낭인들이 눈치 채지 못하게 이정문에게 조선말로 “셋에 상을 엎으십시오”라고 귓속말을 하며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소아가 일본어로 “하나, 둘, 셋!”을 말하는 순간 이정문이 상을 엎자 소아는 숨겨놓은 총을 꺼내 낭인들을 쐈다. 방안이 일순간 소란해지자 의병들이 들이닥쳤고, 이를 틈타 소아는 정문과 함께 탈출에 성공한다.

오아연은 수려한 미모로 시선을 강탈했을 뿐만 아니라, 스릴 넘치는 액션 연기를 선보였다. 짧지만 강렬한 인상으로 앞으로 펼칠 연기 행보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오아연이 특급 활약을 펼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09:57:35 수정시간 : 2018/09/16 09:57:3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