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태리가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과의 호흡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앞서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은 방영 전부터 김태리와 이병헌의 나이 차이로 인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김태리는 ‘미스터 션샤인’ 제작발표회에서 “저는 지금까지 너무 좋은 선배님들과 작업을 해서 부담스럽지 않았냐는 질문을 참 많이 받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태리는 “연기하는 데 있어서 그것보다 더 축복인 일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소신을 밝혔다.

이병현 역시 “물리적인 나이차는 당연히 굉장히 나지만 연기에 잇어서는 전혀 의식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병헌, 김태리, 유연석, 김민정이 열연 중인 ‘미스터 션샤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10:54:32 수정시간 : 2018/08/13 10:54:3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