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서원이 여배우 성추행 사건을 인정하면서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있다. 당시 "나를 물고기가 공격한다"라는 이상한 말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오전 서울동부지법 형사9단독 정혜원 판사 심리로 열린 1차 공판기일에 이서원이 참석했다.

이씨 측 변호인은 여배우 성추행의 범죄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 주장이 일부 명확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양형을 다투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피해자들 진술로 보더라도 피고인은 당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고, 전혀 기억도 없다. ‘나를 물고기가 공격한다. 남쪽으로 도망가라’는 이상한 말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자가 제공한 술을 마셨고 피고인이 잠을 자다 깬 후 싸움이 났다. 이후엔 피해자의 진술밖에 없다”며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던 점을 참작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씨는 지난 4월 8일 여성 연예인 A씨의 집에서 A씨에게 입을 맞추는 등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후 친구 B씨가 A씨의 부탁으로 집으로 오자, 이서원은 B씨에게 흉기로 협박한 혐의도 받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05:22:39 수정시간 : 2018/07/13 05:23:4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