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극장가에 웃음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는 영화 '탐정: 리턴즈'(감독 이언희)가 트리플 업그레이드 포인트를 공개했다.

'탐정: 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이다.

첫 번째 업그레이드 포인트는 드디어 탐정이 된 원조 최강 추리 콤비의 귀환이다. 만화방 주인에서 드디어 탐정이 된 대만(권상우)과 경찰 2계급 특진도 마다하고 그와 동업을 선언한 태수(성동일)가 진짜 탐정사무소를 차리며 이제는 동업자로써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모습은 한층 더 풍부해진 재미와 이들의 케미를 엿보게 한다.

두 번째 업그레이드 포인트는 만능 배우 이광수의 합류로 '탐정: 리턴즈'가 전편과 가장 차별화된 부분이기도 하다. 이광수는 전직 사이버 수사대 에이스 ‘여치’역으로 최강 추리 콤비에 합류하며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본 게 무색할 정도로 환상적인 트리플 케미를 선보여 전편보다 업그레이드된 웃음을 선사했다.

이처럼 업그레이드된 배우들의 케미와 웃음으로 중무장한 '탐정: 리턴즈'는 코믹범죄추리극답게 추리도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왔다. 이번 '탐정: 리턴즈' 속 사건은 파헤칠수록 꼬리에 꼬리를 무는 사건으로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키며, 더욱 커진 사건의 스케일을 보여준다.

여기에 대만의 폭발적인 오토바이 액션씬 등 한층 더 커진 스케일의 액션도 더해져 3년 만에 돌아온 코믹범죄추리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한편 '탐정: 리턴즈'는 지난 13일 개봉 후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3:50:17 수정시간 : 2018/06/14 13:50:1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