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N
'마더' 이보영과 이혜영이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확인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 윤현기)'에서 수진(이보영 분)은 집에서 투병 중인 영신(이혜영 분)에게 책을 읽어주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영신은 수진에게 자신이 죽으면 홍희(남기애 분)에게 가라며 주민등록증도 옮기고 남수진으로 이름을 바꾸라고 말했다.

이에 수진은 무슨 말씀이냐며 물었고 영신은 "내가 약속했잖아. 네 엄마 나타나면 보내준다고. 너 한번도 내 딸인 적 없었던 거 알아"라며 "많이 사랑하면 그렇게 될 줄 알았는데 내가 너무 내 생각만했다"며 처음부터 그런일 없었던 것처럼 살으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수진은 "이제까지도 그랬고 앞으로도 강수진일 것이다"며 한 번도 엄마 딸 아니었던 적 없으니 자신을 내쫓지말고 기회를 달라 호소했다.

이어 영신은 자신이 죽어간다고 불쌍해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을 알지만 듣기 나쁘지 않다며 미소를 지어 보는 이들의 심금을 제대로 울렸다.

한편 극중 이보영은 섬세하면서도 폭넓은 감정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으며 상대 배우들과의 뛰어난 연기호흡으로 극의 몰입을 제대로 높이고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21:56:39 수정시간 : 2018/03/14 21:56: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